"청정 수소산업 클러스터 기회발전특구로 여수 묘도지구 지정···3조9천억원 투자"

5,975명 고용 5조 6천900억원 지역경제 파급효과 기대..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 36만평 개발

김현주기자 | 기사입력 2024/06/20 [18:11]

"청정 수소산업 클러스터 기회발전특구로 여수 묘도지구 지정···3조9천억원 투자"

5,975명 고용 5조 6천900억원 지역경제 파급효과 기대..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 36만평 개발

김현주기자 | 입력 : 2024/06/20 [18:11]

 

▲ 산업통상자원부가 수소산업 클러스터 기회발전특구 지역으로 여수 묘도지구를 지정하면서 국내 청정수소 산업 중심지로 성큼 다가서게 됐다.  (사진=여수시청 제공, 묘도 항만 재개발 사업지구)



산업통상자원부가 수소산업 클러스터 기회발전특구 지역으로 여수시 묘도지구를 지정하면서 국내 청정수소 산업 허브 중심지로 성큼 다가서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 내 1,187천㎡(36만평)를 기회발전 특구로 지정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여수시에 따르면 '기회발전특구'는 지방에 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이끌어내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를 견인할 투자희망 기업에 세제·재정지원과 규제 특례, 정주여건 개선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제도라고 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시·도별 면적상한 내(광역시 150만평·도 200만평)신청을 받아 산업통상자원부의 특구지정 필요성과 타당성, 투자 실현성 등에 대한 심사·협의를 거친 뒤 지방시대위원회 심의·의결을 통해 지정된다.

 

이를 위해 여수시는 작년 7월부터 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를 청정수소 생산·저장·이송·활용 전주기 산업생태계를 구축하는 수소산업 클러스터로 조성코자 ㈜동북아LNG허브터미널 등 5개 기업의 투자를 이끌어 내며 기회발전특구 지정의 거점을 마련했다.

 

무엇보다 이들 5개 기업이 투자를 희망하는 묘도 항만재개발사업지구 내 35.9만평을 기회발전특구 후보지에 포함되도록 신청권자인 전남도 협의와 산업부, 국회 방문 등을 통한 특구지정 행보를 이어왔다.

 

특히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향후 5년간 ㈜동북아LNG허브터미널 등 3조 9천억원을 투자하며 5,975명의 일자리 창출과 5조 6천900억 원에 달하는 경제적 파급효과가 기대된다.

 

여기에 묘도 수소산업클러스터는 국내최대 탄소 배출지역인 광양만권과 여수국가산단이 인접해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핵심 산업인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통해 탄소배출 산업인 화학·철강 산업의 탄소중립 대전환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기회발전특구 지정은 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여수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청정수소 산업 중심지로 도약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signation of Myodo district in Yeosu as a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for clean hydrogen industry cluster... Investment of KRW 3.9 trillion
Employment of 5,975 people, expected to have a ripple effect on the local economy worth KRW 5.69 trillion... Development of 360,000 pyeong in the Myodo Port Redevelopment Project District
Reporter Kim Hyun-jo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designated Myodo District in Yeosu as a hydrogen industry cluster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taking a big step toward becoming the center of the domestic clean hydrogen industr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had designated 1,187,000 ㎡ (360,000 pyeong) within the Myodo Port Redevelopment Project District as a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after deliberation and resolution by the local committee.

 

According to Yeosu City, the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is a package of tax and financial support, regulatory special provisions, and improvement of settlement conditions for companies wishing to invest that will overcome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and drive the local economy by attracting large-scale investment by companies in local areas. It was said to be a system.

 

Accordingly, the government receives applications within the area cap for each city or province (1.5 million pyeong in metropolitan cities, 2 million pyeong in provinces), undergoes review and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n the necessity and feasibility of special zone designation, investment feasibility, etc., and then deliberates and resolves them through the local regional committee. is designated.

 

To this end, since July of last year, Yeosu City has attracted investment from five companies, including Northeast Asia LNG Hub Terminal Co., Ltd., to create a hydrogen industry cluster that builds a full-cycle industrial ecosystem for clean hydrogen production, storage, transportation, and utilization in the Myodo Port Redevelopment Project District. A base for designation as a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has been established.

 

Above all, these five companies have continued to designate special zones through consultations with South Jeolla Province, the applicant, and visits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d the National Assembly to ensure that the 359,000 pyeong area within the Myodo Port Redevelopment Project District, in which they wish to invest, is included in the final opportunity development special zone candidate site.

 

In particular, with the designation of this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3.9 trillion won will be invested in Northeast Asia LNG Hub Terminal Co., Ltd. over the next five years, and 5,975 jobs are expected to be created and an economic ripple effect amounting to 5.69 trillion won will be expected.

 

In addition, the Myodo Hydrogen Industrial Cluster is adjacent to the Gwangyang Bay Area, the largest carbon emission area in Korea, and the Yeosu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is expected to greatly contribute to the carbon neutrality of the chemical and steel industries, which are carbon-emitting industries, by establishing a hydrogen industry ecosystem, which is a key industry to solve this problem. It is expected.

 

Yeosu Mayor Jeong Ki-myeong said, “Designation as a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will not only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through large-scale investment by companies, but will also serve as a catalyst for Yeosu to leap forward as the center of the national clean hydrogen industry in name and reality.”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