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거문도 여객선 '하멜호' 신규 취항...2시간대·하루 2회 왕복운항

5일 여수엑스포 터미널서 정기명 시장, 주철현 국회의원, 선사 관계자, 마을 주민 등 150여명 모여 ‘하멜호’ 취항식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24/07/05 [12:27]

여수~거문도 여객선 '하멜호' 신규 취항...2시간대·하루 2회 왕복운항

5일 여수엑스포 터미널서 정기명 시장, 주철현 국회의원, 선사 관계자, 마을 주민 등 150여명 모여 ‘하멜호’ 취항식

이학철기자 | 입력 : 2024/07/05 [12:27]

 

▲ 여수~거문도 간 정기여객선 하멜호  



여수~거문 간 정기여객선 하멜호가 신규 취항함에 따라 거문도 바닷길이 활짝 열렸다.

 

5일 여수시에 따르면 KT 마린 선사 주최로 이날 오후 여수엑스포 터미널에서 정기명 시장과 주철현 국회의원, 선사 관계자, 마을 주민 등 1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여수~거문간 정기여객선 '하멜호' 취항식이 열렸다.

 

'하멜호'는 590톤 규모에 여객정원 430명, 최대속도 40노트에 달하는 초 쾌속 대형 여객선으로 여수~나로도~손죽~초도~거문 항로를 운항한다.

 

이에 따라 매일 오전 오후 2차례 왕복 운항 예정이며 여수~거문 간 운항시간은 2시간 10분대로 기존 3시간이 넘는 항해시간을 단축시키며 섬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크게 개선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여수~거문항로는 기존 정기여객선 선령 만료 시기 도래 및 선박 노후화로 인한 잦은 결항, 1일 1회 왕복에 따른 여객선 이용객 접근성 저하 등으로 주민 불편이 가중되어 왔다.

 

이를 위해 여수시는 여수~거문 항로 안정화를 위해 선사 공모와 조례개정, 해수부 면담 등 다각적 방법을 모색해왔으며 지난해는 10여 일간의 장간 결항에 따라 선사나 지방 해수청이 아닌 지자체에서 ‘예비선 확보’라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기도 했다.

 

이번 신규 출항하는 ‘하멜호’는 해수청 공모를 거쳐 선정된 KT마린 선사의 여객선으로 해수청 최종 운항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20일 전후 정식 운항이 개시될 예정이며, 여수시는 향후 10년간 KT마린 선사에 선박 감가상각비, 운항 결손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전라남도에서 두 번째로 섬이 많고 2026여수세계섬박람회를 앞두고 있는 여수시는 섬 주민의 해상교통권 확보는 중요한 책무"라며 "섬 주민의 가증 큰 숙원인 여객선이 신규 취항하게 돼 대단히 기쁘고 더 안전한 해상교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5일 여수~거문도 간 정기여객선 하멜호 취항식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Geomundo passenger ship ‘Hamel’ launches new service.. 2 round trips per day, 2 hours per day...On the 5th, about 150 people, including Mayor Jeong Ki-myeong, National Assembly member Joo Cheol-hyeon, shipping company officials, and village residents, gathered at the Yeosu Expo Terminal to hold the inaugural ceremony for the ‘Hamel’...Reporter Lee Hak-cheo
 

With the launch of the regular passenger ship ‘Hamel’ between Yeosu and Geomun, the sea route to Geomundo Island has been widened.

 

According to Yeosu City on the 5th, an inauguration ceremony for the regular passenger ship ‘Hamel’ between Yeosu and Geomun was held at the Yeosu Expo Terminal this afternoon, hosted by KT Marine, with about 150 people including Mayor Jeong Ki-myeong, National Assembly member Joo Cheol-hyeon, shipping officials, and village residents gathered.

 

‘Hamel’ is a large, ultra-fast passenger ship with a capacity of 590 tons, a passenger capacity of 430, and a maximum speed of 40 knots. It operates on the Yeosu-Narodo-Sonjuk-Chodo-Geomun route.

 

Accordingly, two round-trip sailings are scheduled every morning and afternoon, and the sailing time between Yeosu and Geomun is expected to be 2 hours and 10 minutes, shortening the existing sailing time of over 3 hours and significantly improving the settlement conditions for island residents.

 

The Yeosu-Geomun route has been experiencing increased inconvenience to residents due to frequent cancellations due to the expiration of existing regular passenger ships and aging ships, and reduced accessibility for passenger ship users due to round trips once a day.

 

To this end, Yeosu City has been exploring various methods such as contesting shipping companies, revising ordinances, and meeting with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o stabilize the Yeosu-Geomun route. Last year, due to a 10-day long-term cancellation, the local government, not the shipping company or the local maritime affairs office, called for 'securing a spare ship.' Special measures were also taken.

 

The 'Hamel', which is newly set to sail this time, is a passenger ship of KT Marine that was selected through a public contest by the Korea Maritime and Fisheries Administration. Official operations are scheduled to begin around the 20th after going through procedures such as the final operation review by the Korea Maritime and Fisheries Administration. Yeosu City will be operated by KT for the next 10 years. We plan to support marine shipping companies with ship depreciation costs and operating losses.

 

Yeosu Mayor Jeong Ki-myeong said, “Securing maritime transportation rights for island residents is an important responsibility for our city, which has the second largest number of islands in Jeollanam-do and is especially preparing for the 2026 Yeosu World Island Expo.” He added, “A new ferry service, which is a long-cherished wish of island residents, will be launched.” “We are very happy to do this and will work harder to provide safer maritime transportation services.”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