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제1 LNG 터미널 종합 준공…1조 450억원 규모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구축"

전남 광양 제1 LNG 터미널 준공으로 미래 지속 가능한 탄소중립 생태계 구축..LNG 터미널 밸류체인 구축으로 에너지 인프라 강화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7/09 [17:16]

"광양 제1 LNG 터미널 종합 준공…1조 450억원 규모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구축"

전남 광양 제1 LNG 터미널 준공으로 미래 지속 가능한 탄소중립 생태계 구축..LNG 터미널 밸류체인 구축으로 에너지 인프라 강화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7/09 [17:16]

 

▲ 광양시가 9일 친환경 에너지 선도도시로 도약을 위한 ‘광양 제1 LNG터미널’ 종합 준공식을 가졌다.  



전남 광양시는 9일 친환경 에너지 선도도시로 도약을 위한 '광양 제1 LNG터미널' 종합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광양시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정인화 광양시장과 박창환 전남도 경제부지사, 권향엽 국회의원, 최대원 광양시의장을 비롯해 이계인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이상균 현대중공업 사장, 김환용 한국가스공사 부사장, 추형욱 SK E&S 사장, 이동렬 광양제철소 소장 등 관계사 및 포스코그룹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특히 광양 제1 LNG 터미널은 국가산단 동호안 부지에 20년간 총 1조 450억 원을 투자해 93만㎘의 LNG 저장능력과 더불어 18만㎥급 항만설비를 구축하고 국가 기간산업을 위한 발전용 및 공정용 LNG를 공급할 뿐만 아니라 포스코, SK E&S, S-OIL 등 이용사가 직도입한 LNG를 하역, 저장, 기화, 송출하는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더해 총 9,300억 원을 투자한 광양 제2 LNG 터미널도 지난해 2월 착공해 완공되는 2026년을 기점으로 총 133만㎘의 LNG 저장 용량을 확보하게 된다. 이는 전 국민이 40일 동안 사용 가능한 난방용 가스 저장 용량이기도 하다.

 

최근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 위기 속 석탄발전의 축소와 이에 따른 LNG 수요 증가로 각 국가들은 에너지 수요처와 국내 저장 인프라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이번 준공은 경제적 파급효과를 이끌어 내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뿐 아니라 국가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도 긍정적 영향이 있을 전망이다.

 

광양시는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를 위해 수소 산업을 적극 육성할 예정이며, 수소경제 시대로 나아가기 위한 실질적 친환경 에너지원인 LNG 밸류체인 구축을 통해 미래 지속 가능한 탄소중립 생태계로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민간 최초의 LNG터미널, 세계 최초의 고망간강 LNG 탱크라는 타이틀을 가졌으며 수소경제 시대로 발돋움하기 위한 첫걸음이 될 광양 제1 LNG 터미널 종합 준공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포스코 그룹은 탄소중립과 ESG 경영 등 시대적 흐름에 발 빠르게 대응해 에너지 밸류체인을 더욱 탄탄하게 다지는 것은 물론 광양의 미래첨단소재 산업 허브 도약에도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박창환 전남도 경제부지사는 "민간 최초 LNG 터미널이자 포스코 그룹의 LNG 밸류체인의 중추적 역할을 할 광양 제1 LNG 터미널 종합 준공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탄소중립 실현에 크게 기여하는 LNG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시기에 포스코 그룹의 LNG 밸류체인이 완성되고 저탄소 철강생산 및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투자에도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계인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광양 LNG터미널의 운영 관리를 자동화하고 최적화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국내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을 보장하고 글로벌 에너지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꾸준히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양시는 7월 현재 기준 8개 기업, 1조 3,186억 원의 투자유치와 720명의 일자리창출을 이뤄냈으며 민선 8기 시정의 가장 핵심과제인 민생경제 활력과 신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목표인 3조 원의 투자유치 실현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mpletion of Gwangyang’s 1st LNG Terminal… Establishment of eco-friendly energy infrastructure worth KRW 1.045 trillion...Establishment of a sustainable carbon-neutral ecosystem for the future with the completion of the first LNG terminal in Gwangyang, Jeollanam-do... Strengthening energy infrastructure by establishing an LNG terminal value chain
Reporter Kim Doo-hwan  
 

Gwangyang City in Jeollanam-do announced on the 9th that it held a comprehensive completion ceremony for the ‘Gwangyang 1st LNG Terminal’ to become a leading eco-friendly energy city.

 

According to Gwangyang City, the event was attended by Gwangyang Mayor Jeong In-hwa, South Jeolla Province Economic Vice Governor Park Chang-hwan, National Assembly member Kwon Hyang-yeop, Gwangyang City Chairman Choi Dae-won, POSCO International President Lee Gye-in, Hyundai Heavy Industries President Lee Sang-gyun, Korea Gas Corporation Vice President Kim Hwan-yong, SK E&S President Choo Hyeong-wook, Gwangyang Steel Works Director Lee Dong-ryeol, etc. Affiliated companies and key executives of POSCO Group attended.

 

In particular, the 1st LNG Terminal in Gwangyang invested a total of KRW 1.045 trillion over 20 years on the eastern shore of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to build a 180,000 ㎥ port facility with an LNG storage capacity of 930,000 ㎘, and to provide power generation and In addition to supplying LNG for process use, it also provides comprehensive services that unload, store, vaporize, and transmit LNG directly imported by users such as POSCO, SK E&S, and S-OIL.

 

In addition, Gwangyang's second LNG terminal, with a total investment of KRW 930 billion, began construction in February last year and will secure a total LNG storage capacity of 1.33 million ㎘ by 2026 when it is completed. This is also the heating gas storage capacity that can be used by the entire nation for 40 days.

 

Due to the recent global energy supply chain crisis, the reduction of coal power generation and the resulting increase in LNG demand, each country is making every effort to secure energy demand sources and domestic storage infrastructure.

 

POSCO International's completion is expected to not only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by leading to an economic ripple effect, but also have a positive impact in terms of national energy security.

 

Gwangyang City plans to actively foster the hydrogen industry for carbon neutrality and energy security, and plans to lead the way toward a sustainable carbon-neutral ecosystem in the future by establishing an LNG value chain, a practical eco-friendly energy source to advance into the hydrogen economy era.

 

Gwangyang Mayor Jeong In-hwa said, “It has the title of the first private LNG terminal and the world’s first high manganese steel LNG tank, and I consider the comprehensive completion of Gwangyang’s 1st LNG Terminal very meaningful, which will be the first step toward entering the era of the hydrogen economy.” He added, “POSCO “The group is responding quickly to the trends of the times, such as carbon neutrality and ESG management, to further solidify the energy value chain, and is also contributing greatly to Gwangyang’s leap forward as a hub for the future advanced materials industry,” he said.

 

Park Chang-hwan, Deputy Governor of South Jeolla Province for Economic Affairs, said, “I sincerely congratulate you on the completion of the first LNG terminal in Gwangyang, which is the first private LNG terminal and will play a pivotal role in POSCO Group’s LNG value chain.” He added, “The importance of LNG, which greatly contributes to realizing carbon neutrality, is increasing. “We expect that POSCO Group’s LNG value chain will be completed during this time and create a synergy effect in investment in high-tech industries such as low-carbon steel production and secondary batteries.”

 

Lee Gye-in, CEO of POSCO International, said, “We will ensure a stable supply of domestic energy and steadily strengthen our competitiveness in the global energy market through digital transformation that automates and optimizes the operation and management of Gwangyang LNG Terminal.”

 

Meanwhile, as of July, Gwangyang City has attracted 8 companies, KRW 1.3186 trillion in investments, and created 720 jobs, and has achieved this year's goal of “vitalizing the people's economy and fostering new industries,” which is the most core task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city administration. We plan to further accelerate the realization of investment attraction of 3 trillion won.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