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관광형 자율주행차 운행

순천역~순천만국가정원 구간 운행..기후 위기시대 차세대 모빌리티로 승부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0:47]

순천시, 관광형 자율주행차 운행

순천역~순천만국가정원 구간 운행..기후 위기시대 차세대 모빌리티로 승부

김두환기자 | 입력 : 2024/07/10 [10:47]

 

▲ 순천역에서 순천만국가정원까지 자율주행차가 운행한다. 자율주행차 운행은 매주 평일 1일 9회, 오전 10시부터 30분 간격으로(점심시간 1시간 제외) 배차되어 오후 16시 20분에 운행을 종료하며 왕복(순천역~국가정원 동문) 50분이 소요된다.  



순천역에서 순천만국가정원까지 자율주행차가 운행한다.

 

이번 노선 운행에 앞서 지난 5월 시민홍보와 안전성 확보를 위해 국가정원동문에서 오천그린광장까지 왕복 운행하는 체험노선을 운행한 바 있다.

 

10일 순천시에 따르면 올해 자율주행 운행이 지난해 정원박람회 기간 운행과 달라진 점은 기존 1대 임차 운행에서 2대로 증차했다는 점, 사전 체험노선 운행을 통해 지난해에 부족했던 홍보활동을 보완한다는 점이다.

 

아울러 하반기에는 기존 25km/h에서 40km/h로 속도향상을 통해 교통체증 개선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자율주행차 운행은 매주 평일 1일 9회, 오전 10시부터 30분 간격으로(점심시간 1시간 제외) 배차되어 오후 16시 20분에 운행을 종료하며 왕복(순천역~국가정원 동문) 50분이 소요된다.

 

자율주행차는 국가정원 동문 버스정류장과 순천역 앞 자율주행 셔틀 정류장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셔틀 정류장 안내판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하여 예약 탑승하거나 배차시간에 맞춰 현장 탑승하면 된다.

 

또 시는 역에서 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를 연결하는 구간에 전기자전거와 전동킥보드를 배치하는 등 1인 교통수단 서비스를 제공하여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관광연계형 자율주행 셔틀운행 서비스는 순천시만의 독창적인 관광사업이다"며 "미래 모빌리티 선도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Below is the full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uncheon City operates self-driving cars for tourism...Operating between Suncheon Station and Suncheon Bay National Garden... Competing as next-generation mobility in the era of climate crisis...Reporter Kim Doo-hwan  
 

Self-driving cars run from Suncheon Station to Suncheon Bay National Garden.

 

Prior to the operation of this route, an experience route was operated in May, running round-trip from the National Garden East Gate to Ocheon Green Square to promote publicity and ensure safety.

 

According to Suncheon City on the 10th, the difference between this year's autonomous driving operation and the operation during last year's garden fair is that the existing one rental vehicle was increased to two vehicles, and the promotional activities that were lacking last year were supplemented by operating a preliminary experience route.

 

In addition,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we plan to prepare a plan to improve traffic congestion by increasing the speed from the existing 25 km/h to 40 km/h.

 

Self-driving cars operate 9 times a day every weekday, at 30-minute intervals starting at 10:00 am (excluding 1 hour for lunch), and end at 16:20 pm. The round trip (Suncheon Station - National Garden East Gate) takes 50 minutes. do.

 

Self-driving cars can be used free of charge at the National Garden Dongmun bus stop and the self-driving shuttle stop in front of Suncheon Station. You can reserve a ride by scanning the QR code on the shuttle stop information board or board the shuttle on site according to the departure time.

 

In addition, the city is striving to create an eco-friendly mobility industry ecosystem by providing single-person transportation services, such as placing electric bicycles and electric kickboards in the section connecting the National Garden and Suncheon Bay Wetlands from the station.

 

An official from Suncheon City said, “The tourism-related self-driving shuttle service is a unique tourism project unique to Suncheon City,” and added, “We ask for your interest and participation so that we can move forward as a leading city in future mobility.”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메인사진
'여수시 e스포츠 페스티벌' 최강자 가린다...10개팀 결선 진출
1/3